이 계절 이 메뉴

가을 : 하이볼을 홀짝이는 밤

가을 : 하이볼을 홀짝이는 밤

613 카페&바는 역시 밤의 풍경이 인상적입니다.
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은 밝기의 작은 바에 앉아 저마다 인적이 드문 골목길을 바라보는 사람들.
어떤 손님은 에드워드 호퍼의 그림이 떠오른다고도 하시더라고요.

외롭지 않게 외로운 사람들. 무감정한 감정.
딱 그만큼의 습도와 온도에는 역시 하이볼을 떠올리지 않을 수가 없네요.

10월 한달 간, 저녁 8시 이후 613 카페&바의 바 카운터에 앉으시는 분께는 라임 담은 하이볼 한잔을 내어드리겠습니다.

www.scriptsell.net